Season 3 - Restart from 2016/나는 슬기엄마

슬기가 살려준 나의 블로그

이수현 슬기엄마 2015. 12. 1. 07:57


슬기가 살려준 나의 블로그 



이 블로그 때문에 말도 많고 탈도 많았다. 

자기 마음 속에만 담아두면 좋을 얘기를 굳이 블로그에 올려 

누군가에게 괜히 꼬투리잡힐 일 만들수 있다는 엄마의 말씀이 맞았다.

100명이 내 글을 읽는다면 95명이 나의 생각에 동의해 준다 하더라도 

내 글을 읽고 심기가 불편한 5명은 나에 대해 부정적인 생각을 갖게 된다는 것이 엄마 비판의 요지였다. 



그러나 

병원에서 환자를 보던 시절 

나는 환자 한명 한명을 진료할 때마다 

환자의 병 이면에 존재하는 그 사람의 삶을 느낄 수가 있었다.

사소한 듯 그의 한두마디를 통해, 

진료실에서 만난 환자들을 통해,

나는 삶을, 세상을 상상하고 배울 수 있었다. 

환자와의 만남은 내 존재의 한계를 넘어서게 하는 시간이었다. 

그래서 외래를 마치고 나면

내 가슴은 뭔가를 말하고 싶은 욕구로 터질 것만 같았다. 

매일 새벽 1-2시까지 글을 썼던 것 같다. 

그때는 내가 그렇게 글을 쓰는 것이 가장 하고 싶은 일이었다. 

글을 쓰지 않고는 베길수가 없었다. 



그 시간을 Season 1 으로 묶어 일단락 지었다. 



나는 바로 Season 2 로 전환하지는 못한 것 같다. Season 1 이 남긴 후유증이 컸다. 

내가 선택한 길이고 내 맘으로 나온 병원이지만 왠지 서글픈 듯한 내 존재를 넘어서기 어려웠다. 

글을 쓰고 싶지 않았다.

짧은 삶의 단상, 웃긴 이야기 등을 페이스북에 남기는 것으로 대신했다. 

그 무엇도 심각하게 생각하고 싶지 않았다. 

 


그렇게 2년 정도의 시간을 보내고 나니 드디어 마음이 좀 단단해 진걸까? 

마침 슬기가 내 블로그를 깨끗하게 단장해 주었다. 

다 말라버린 것 같은 내 마음 한 구석이 조금 촉촉해지는 느낌을 받는다. 

하루종일 저기압이었는데 

슬기가 나에게 힘을 주었다. 



아마도 예전에 환자들이 나에게 주었던 삶의 감동과 교훈을 다시 얻기는 어려울 것이다.

새벽 1-2시가 되어도 글을 쓰고 싶었던 그만큼의 열정은 다시 생기지 않을 것이다. 

그만큼 남아있는 인생은 구멍은 가지고 가기로 한다. 



구멍이 있어도 

메우고 사는게 인생이다. 



이제는 Season 2를 시작하고 싶다. 









'Season 3 - Restart from 2016 > 나는 슬기엄마' 카테고리의 다른 글

늘 강렬한 존재감  (0) 2016.02.16
슬기와 함께 시작한 하루  (2) 2016.02.15
슬기 재수 시작  (0) 2016.02.14
중딩을 자녀로 두신 부모님들께  (0) 2016.02.14
영어 울렁증  (0) 2015.12.02
슬기가 살려준 나의 블로그  (8) 2015.12.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