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외국으로 출장을 가면 

현지 언어를 모르기 때문에 

TV로 CNN 이나 BBC 등 영어 뉴스 프로그램을 본다. 

맥락을 파악해야 하는 드라마는 정신을 집중해야 이해가 되기 때문에

짧은 뉴스를 중심으로 아프리카 영어, 중동 영어, 유럽 영어 등을 듣는다. 

알고 보면 

지구상에 미국 영어나 영국 영어를 하는 사람들은 별로 많지 않은 것 같다. 


 

알고 보면 나는 한국말이랑 영어밖에 할 줄 모른다. 

고등학교 때 독일어를 배우고

대학원 다닐 때는 일본어로 책을 읽을 정도는 되었건만  

지금의 나는 

모든 언어 지식이 휘발되고 

그저 콩글리쉬로 서바이벌하고 있는 셈이다. 

(빈약하여라 나의 언어 생활이여!) 



지난번 인도 출장 때 

3일간 종일 인도 영어를 들으며 생활하는 동안 울렁증이 극대화 되었는데 

그때 한번 호된 경험을 하고 나니

이제는 그럭저럭 인도 영어를 견딜만 하다. 

실력이 좋아진게 아니라 견딜만큼의 호감을 갖게 되었다는 것이다. 

그때 인도의 동료들이 나에게 잘 해 주기도 했고 

인도 사람들이랑 이야기나누며 재미있기도 했기 때문이다.

왠지 인도에 호감을 갖게 되었다. 그래서 이제 인도 영어도 견딜만 하다. 

(지금 보니 아프리카 영어가 더 어려운 것 같다.)


알고보면 

언어는 사람과 사물에 대한 호감과 호기심이 많아야 잘 할 수 있는 것 같다.

나이를 먹으면 그런 호감이나 호기심이 잘 생기지 않는다.

그냥 심드렁 하다. 

새로운 뭔가를 받아들이기 보다는 

현재를 유지하는 것에 익숙해 지는 것 같다. 



그래도 

아직은 청춘을 노래하고 싶다.

내 마음의 청춘이 조금만 더 푸르기를 바란다.   



ps. 

감히 충고 한마디. 

어린 자식을 키우는 사람이 있다면 

아이들에게 다양한 언어에 노출되는 기회를 주는게 

세상을 넓고 크게 살아가는데 좋다는 생각. 


  

'Season 3 - Restart from 2016 > 나는 슬기엄마' 카테고리의 다른 글

늘 강렬한 존재감  (0) 2016.02.16
슬기와 함께 시작한 하루  (2) 2016.02.15
슬기 재수 시작  (0) 2016.02.14
중딩을 자녀로 두신 부모님들께  (0) 2016.02.14
영어 울렁증  (0) 2015.12.02
슬기가 살려준 나의 블로그  (8) 2015.12.01

다른 카테고리의 글 목록

Season 3 - Restart from 2016/나는 슬기엄마 카테고리의 포스트를 톺아봅니다